연변의 수려한 명함장-연변가무단의 휘황한 70년 력사

1946년 3월에 창단된 연변가무단은 국가에서 유일하게 중국 조선족 문화예술을 계승, 연구, 발전시키고 있는 종합성 공연단체이고 중국 조선족 가무예술 정품 출품기지이며 조선족 예술 인재를 양성하는 요람이다.

”장려한 70년. 분투의 새 시대” 대형 주제취재활동 가동

새 중국 창건 70주년을 맞이해 “장려한 70년, 분투의 새 시대” 대형 주제취재활동이 28일 하북성 서백파 기념관에서 가동됐다.

“장려한 70년 분투의 새시대-발자취”, 기념비 석재의 북경 진입

“장려한 70년 분투의 새시대- 발자취”, 오늘은 “기념비의 석재 북경 진입”편을 보내드리겠다.

70년의 분투로정--해자촌의 오늘

2015년 귀주 통계국의 수치에 의하면, 귀주의 4명 빈곤 인구중 1명은 필절에 있다.

[장려한 70년 분투의 새시대--발자취]고비의 대학교

석하자 대학교는 올해 건교 70주년을 맞이하였다.

[새 시대 새 역할 새 페이지] 경영환경 개선, 감세 비용 인하, 대외개방의...

습근평총서기가 지난해 년말 민영기업 좌담회에서 민영 경제에 더 좋은 발전 환경을 마련하고 민영기업의 개혁 발전을 지지하여 민영경제의 창조력을 충분히 이끌어내야한다고 강조했다.

[새 시대 새 역할 새 페이지] 효과적인 강농대농정책으로 우리나라 농업 ...

습근평총서기가 지난해 년말 중앙농촌사업회의에서 삼농문제를 전 당 사업의 핵심중의 핵심으로 삼고 농업농촌의 선차적 발전을 견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 시대 새 역할 새 페이지] 중부지역, 질 높은 성장 요구에 맞춰 발전 ...

중부지역 궐기 추진은 당중앙이 내린 중요한 결책이다. 최근 열린 중부지역 궐기 사업좌담회에서 습근평총서기는

새중국 인권 70년, 세인이 주목할만한 력사적 성과 거두어

“새중국 인권 70년: 도로, 실천, 리론”연구토론회가 9일 길림대학에서 열렸다.

혁명성지 연안, 절대 빈곤에서 벗어나 초요사회를 향한 새 생활 시작

습근평총서기는 줄곧 빈곤지역 간부군중들을 념두에 두고 늘 가난구제 공략사업 특히 로혁명근거지의 가난구제 개발사업에 만전을 기할것을 각급 당위원회와 정부에 요구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