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8만, 왜 딱 나눠야 되는데요?
래원:중앙인민방송국      2019-03-15 16:37:00

요즘 절강 녕파에서 올려진 한 게시물이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그 내용은 ? 

"년례총회때 회사에서 직원들에게 복권을 나누어 주었는데 큰상에 당첨되였어요。 그런데 회사에서 반반씩 나누자고 강요하는데 그래도 되나요?” 

네티즌의 말에 의하면  3월 2일 녕파의 한 회사 년례총회에서  회사가 직원들에게 복권을 지급한 결과  한 직원의 복권이  뜻밖에 1등상에 당첨되였고  상금은 608만원에 달했다.  

회사는 이 직원이 당첨됐다는 것을 알고  이 복권을 도로 내놓으라고 하면서  상금을 년례총회에 참가한 사람들에게  공평하게 나누어 주겠다고 했다. 

회사의 요구를 이 직원은 수락하지 않았고  이때문에 량측은 파출소 출입까지 하게 되였다. 

기자는 관련인물로부터  이 회사에서는  확실히 500여장의 복권을 구매하여  행사장 분위기를 돋구려고 하였다는 소식을  전해들었다. 

극적인것은  복권을 직원들에게 나누어 주기전부터  당첨번호는 이미 발표되였다는 사실이다.

복권을 발급하기 전에  회사의 총경리는 또한 재무담당자에게  복권이 당첨되었는지를 대조하고  당첨되지 않은 것을 확인한 후에  내보내라고 지시하였는데  아마 재무에서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발급한것으로 보여진다.

이 회사 관계자는  회사 년례총회에서  복권이 지급된 것은 사실이라며  직원 한명이 당첨된 것도 맞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회사가 당첨금을 회수하려 했다는 사실은  부인했다. 

한편 인터넷에  최초로 도움을 요청하는 글을 올린 네티즌은  당첨자의 친구이자 동료로  이 사람의 휴대전화 번호는  결번 상태이다. 

기자는 녕파시 은주구 공안국으로부터  소속 파출소에서  이 분쟁을 처리한적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였다. 

"당사자들의 말에 따르면  이 복권은 2월 28일 당첨결과가 발표되였으나  회사에서 발급한 날자는 3월 2일로  이미 복권 당첨결과가 나온 뒤입니다.” 

 

 

"회사가 년례총회에서 개인에게 복권을 증여한 경우 회사와 종업원지간에 증여계약관계가 성립되며 회사에서 해당하는 권리를 사원에게 증여했다고 해석해야 하며 사원이 복권을 수령할 때부터 권리가 이전되었습니다. 복권을 증정할 때 당첨번호는 정해졌지만 회사는 이를 몰랐을 뿐 계약법은 이 경우 회사가 증여계약을 취소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지 않습니다. 따라서 회사 관리층에서 복권을 돌려받거나 년회에 참석하는 모든 사람과 똑같이 나눠 달라고 요구할 경우 법적 근거가 부족합니다." 

녕파시 사법국 법률지원 전담 변호사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은주구 공안국 관계자는  "이 사건은 민사분쟁인 만큼  당사자들이 법률경로를 통하여  문제를 해결하기 바란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