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수술후 출입국 거부당한 녀성들 사건의 진실은?
래원:      2017-10-12 16:04:00

인터넷에 떠도는 화제의 사진

최근 련휴기간에 성형수술을 위해 한국을 찾은 녀성 3명이 붓기가 빠지지 않은 상태에서 귀국하려다 여권 사진과 얼굴이 다르다는 리유로 출국거부 당했다는 기사가 게재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하지만 한국법무부에서는 한국 공항에서 관광객이 성형후 얼굴과 여권 사진이 달라 출국 거부된 사례가 없었다고 한다. 한국관광려행국은 외국인들이 한국에서 성형수술을 받은후 제때에 병원측에 상응한 증명서를 발급 받아것을 요구해 출입국시 신원을 확인하는데 도움을 줘야한다고 건의하였다.

녀성 관광객 성형후 한국 공항에 체류되다?

최근 인터넷에 성형수술을 위해 한국을 찾은 녀성 3명이 출입국 거부되였다는 기사가 기재되였다. 기사내용은 성형수술후 여권 사진과 얼굴이 다른것이 출입국 거부원인이였고 또한 얼굴 붓기가 심한 3명의 녀성 사진도 첨부되였다.

기사가 인터넷에 급속도로 퍼지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는데 녀성 관광객 성형을 비난하는 네티즌들이 있는가 하면 한편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녀성의 이런 추한 모습을 찍어 올릴 필요가 있냐고 지적하는 네티즌들도 있다.

사진을 자세히 보면 3명의 녀성은 붓기가 심한 얼굴에 붕대를 감싼채 앉아 있었는데 손에는 모두 중국 여권으로 보이는 공책을 들고 있었고 책속에는 증명 서류와도 흡사한 것이 끼워져 있었다. 사진속에는 3명의 녀성외에도 다른 남녀가 여럿 있었다.

이와 관련해 북경 청년보 기자는 한국에서 다년간 생활한 중국인 몇명을 상대로 조사를 하였다. 려행사과 면세점 근무경력이 있는 원모는 “사진으로 보아 3명의 녀성이 있던 자리는 공항이 아닌 한국 유명한 면세점이다. 손에 들고 있는것은 여권이 아닌 면세점 단체 번호 카드인듯 하다. 사진이 찍힌 장소는 멘세점 고객센터일 가능성이 높다. 매년 많은 사람들이 성형을 위해 한국을 찾아오는데 성형 수술후에도 출입국하는데 영향을 받지 않는다”라 소개했다.

성형후 체류문제 진실은 ?

한국의 모 대형 성형외과전문병원의 양모씨 소개에 따르면 수년전부터 한국에서는 외국인을 상대로 “성형 관광”비자를 발급해 왔는데 성형수술을 목적으로 한국을 찾아오는 광광객들이 아주 많다고 한다. 하지만 여태껏 성형수술로 인해 출국을 거부당한 사례는 한번도 없었다고 한다.

일반적으로 정규적인 성형외과병원에서는 성형수술 증명서를 발급하는데 그 증명서로 출국 증명서를 발급 받으면 무사히 출국할수 있다고 한다. 만약 성형한 부위가 많아 얼굴로 신원을 확인하지 못할때에는 해관에서 입국시 지문날인을 보고 신원을 조회할수 있다고 한다. 성 전환 수술을 한다해도 지문만 있으면 충분히 신원을 확인할수 있다 한다.

양모는 사진속의 성형 수술을 한 3명을 녀성 사진을 보고 “얼굴 붓기 상태로 보아 너무 심한 편이 아닌것 같고 성형을 한 부위도 너무 많은것 같지 않아 성형을 한 원인으로 출입국 거부될것 같지 않다”고 표했다.

어제 오후, 한국려행관광공사 의료관광상담센터 관계자는 “기사를 접했을때 매우 당황스러웠다. 정상적인 경우 출국시 해관측에서는 여권 확인을 포함한 여러가지 방식으로 신원 확인할수 있다. 성형수술을 받은 관광객들에 대해 수술을 받은 병원에서 발급한 증명서를 제출해도 출입국에 아무런 지장이 없다. 신원이 확인되지 않아 출입국 거부하는 상황은 발생할 가능성이 없다. 또한 성형수술을 받은 뒤, 출입국에는 아무런 문제가 되지않지만 만일의 경우를 대비하여 얼굴 붓기가 전부 없어지고 다시 입국하시는것을 건의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국관광려행국에서는 외국인이 한국을 방문하여 성형수술을 받은 후 꼭 병원에서 발급한 증명서를 요구할것을 재차 당부했다.

한국 법무부는 이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혀

인터넷에 떠도는 중국인 관광객이 성형후 출입국 거부당한 기사에 대해 북경 청년보 기자가 한국법무부 출입국관리사무과 관계자와 련락을 취해 료해한 결과, 이 기사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공식적인 립장을 밝혔다.
실제로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들이 입국 심사대를 통과할때 지문을 남기는데 출국할때 지문을 통해 신원을 확인할수 있는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법무부에서는 2012년부터 외국인 지문을 채취해 인터넷에 저장하고 있어 이런 상황은 발생할 가능성이 없다고 보충 설명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