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으로 꽃핀 10년, 북경애심녀성네트워크 창립 10주년 맞아
래원:중앙인민방송국      2017-06-19 17:56:00

북경애심녀성네트워크가 창립 10주년을 맞아 17일 오후 북경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지난 10년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2007년 5월 12에 설립된 북경애심녀성네트워크는 “나눔, 봉사, 성장”의 가치를 실천하면서 북경시 조선족사회는 물론 전국 조선족사회에서도 영향력있는 우수한 민간단체로 부상했다.

“십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했다. 10년전, 흩어져 있는 수도 북경의 녀성들을 련결하는 구심점으로 탄생한 북경애심녀성네트워크는 지난 10년동안 꿈과 사랑으로 무에서 하나,하나의 유를 이루어내고 “인생은 풍요롭게, 가정은 행복하게, 세상은 아름답게”라는 작은 꿈의 씨앗을 뿌리며 조선족사회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 기념행사 현장

기념행사에는 북경시 국가기관과 기업계, 학술계, 언론방송사, 문화단체 그리고 각지 조선족녀성단체 대표 200여명이 참석했다.

▲ 북경애심녀성네트워크 리정애 회장

리정애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애심”이란 브랜드는 애심녀성들만이 지켜온것이 아니라 북경에 있는 여러 형제 협회와 조선족사회 많은 애심인사들이 함께 지켜온것이라며 그동안 협회를 위해 일해온 전체 회원들과 물심량면으로 지원해준 사회 각계 인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 북경시민족친목회 고리 부회장

고리(高莉) 부회장은 축사에서 북경애심녀성네트워크는 회원들에게 가정과 사업보다 더 큰 무대를 제공해주었고 조선족녀성들은 또 이 플랫폼을 통해 자신의 지혜와 재능을 충분히 발휘하면서 조선족사회 발전에 적극 기여하고 있다고 높이 평가했다.

▲ 북경애심녀성네트워크 리란 명예회장

북경애심녀성네트워크가 2007년에 발족되여서부터 2015년 리정애 현임 회장에게 바통을 물려주기까지 8년동안 초대회장으로서 정성과 심혈을 다해왔고 지금은 명예회장으로서 또 하나의 등대같은 역할을 하고 있는 리란 명예회장은 북경애심녀성네트워크의 창시자이자 견증인이기도 하다.

리란 명예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인생황금시절의 10년을 애심녀성네트워크와 함께 해온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애심녀성네트워크의 미래 10년은 후배들에 의해 더욱 아름답게 엮어질것이라고 확신했다.

▲ 전국애심녀성포럼 류필란 의장

북경애심녀성네트워크는 또 각지 녀성단체들을 조직하여 전국애심녀성포럼을 운영하고 있고 또 이를 통해 조선족녀성들간 돈독한 친목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애심을 널리 전파하고 있다.

협회 초창기 맴버인 전국애심녀성포럼 류필란 의장은 “오늘 이 자리가 우리 민족 녀성의 정체성 제고와 네트워크 련대를 강화하는 축제의 장으로 승격되길 바라며 오늘날 우리가 하는 모든 일들이 국내외 곳곳에서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차세대들에게 에너지 원천이 되여 ‘꿈이 있는 자랑스러운 조선족’으로 기억될것이라고” 기대했다.

▲ 축사를 하고 있는 북경조선족기업가친목회 리주확 회장

▲ 축사를 하고 있는 커시안의료기계유한회사 박걸 리사장

▲ 축하하러 온 각지 조선족녀성단체 대표들

▲ 전체 회원을 대표해 발언하는 박복선 고문

협회 년장자로10년이란 세월을 협회와 함께 해오며 하나하나의 발자취를 카메라에 열심히 담아온 박복선 회원은 “10년전 애심을 만난것이 너무나 행운스러운 일이고 10년동안 애심자매들과 함께 봉사한 시간이 너무나 행복한 나날이였다며 애심에서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할수 있다는것이 가장 행복하고 이 또한 애심을 좋아하는 가장 큰 리유이기도 하다”고 감개무량해했다.

▲ 5년이상 리사영예증서 및 10년 회원증서 발급

▲ 연변애심어머니협회 감사패 전달

▲ 10주년 케이크 컷팅식

축사에 이어 회원영예증서 발급과 감사패 전달, 10주년 케이크 컷팅식으로 기념식은 마무리되고 잇따라 축하공연이 마련돼 모두가 함께 웃을수 있는 행복한 행사로 이어졌다.

공연현장

▲ 행사 진행을 맡은 주소란

▲ 북춤 “울려라 북소리”

▲ 시랑송 “나는 조선민족이다”

▲ 손북춤

▲ 사물놀이

▲인도무용

▲녀성중창 “사랑으로 가는 길”, “금열쇠 은열쇠”

▲ 패션쇼

▲ 무용 “바다의 노래”

▲ 독창 “아버지 산 어머니 강”, “새타령”

▲ 어린이와 함께 하는 한복쇼

▲ 소품 “웰컴투 베이징”

지난 10년동안의 휘황찬란한 력사는 앞으로 새로운 10년을 위한 도약의 발판으로 될것이다.

중앙인민방송국 최려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