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로 쌍무무역 지속적으로 빠른 발전세 보여
래원:중앙인민방송국      2018-09-14 15:00:00

상무부 고봉 대변인이 13일, 중국은 련속 8년간 로씨야의 최대 무역 동반국이 되였다고 지적했다.

올해에 들어서 중국과 로씨야의 무역은 지속적으로 빠른 발전을 가져왔다. 1월부터 8월까지 쌍무 무역액은 지난해 동기 대비 25.7% 늘어난 675억딸라를 기록해 올해 천억딸라를 돌파할수 있을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고봉 대변인은,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기간, 로씨야에 대한 중국의 직접 투자는 2억 3천만딸라에 달하고, 우리 나라가 실제로 리용한 로씨야의 자금은 4천8백64만딸라에 달한다고 밝혔다. 량국은 동력자원, 핵에너지, 항공, 우주비행, 과경 인프라 건설 등 분야에서 전략적인 대형 프로젝트들을 추진하고 있다.

고봉 대변인은, 다음 단계 두나라는 중국과 로씨야 극동지역 협력발전 전망계획의 후속적인 실시 사업을 잘하고, 지방간 협력을 지속적으로 심화하며 동력자원과 광산, 농업, 교통 등 분야의 프로젝트를 다그쳐 실시하게 된다고 소개했다.

2017년, 중국과 로씨야 극동 련방구의 무역액은 77억딸라에 달해 중국은 극동지역의 최대 무역 동반자가 되였다. 올해 상반기 쌍무 무역액은 지난해 동기 대비 18% 늘어난 42억딸라를 기록했다. 한편 중국은 극동 지역의 최대 외자 래원국으로 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