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적인 사람일수록, 파트너의 성적 매력 중시 (연구)
래원:코메디닷컴      2018-09-14 10:17:00

보수적인 사람일수록 이성의 성적인 매력을 중시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진보 성향을 가진 사람은 단기적인 관계일 때만 성적인 매력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영국 워릭대학교가 인도, 영국, 미국 성인 남녀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다.

연구팀은 527명의 남녀에게 이상적인 파트너상에 대해 물었다. 높은 수입, 근면성, 야망, 성공적인 경력, 신중함, 친절함, 배려심, 참을성, 좋은 체격, 좋은 외모, 탄탄한 몸매, 높은 성욕 등을 기준으로 단기 혹은 장기적인 파트너로 적합한 특징들을 선택하도록 한 것.

그 결과, 보수적인 사람은 단기적인 파트너와 장기적인 파트너의 선택에 있어 별다른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반면 진보 성향의 그룹은 단기적인 파트너와 장기적인 파트너의 특성이 뚜렷한 차이를 보였다. 단기적인 파트너는 탄탄한 몸매와 좋은 외모를 선호했지만, 장기적인 파트너는 성공적인 경력과 신중함 등의 특성을 중시한 것.

인도와 미국 남녀 322명을 대상으로 파트너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에서는 보수적인 사람일수록 성적인 매력이 있는 사람을 선호하는 경향이 확인됐다.

연구팀은 두 가지 유형의 파트너를 제시했는데, 하나는 성적인 매력도는 높지만 부정을 저지를 가능성이 높은 사람이고, 또 한 유형은 성적인 매력은 보통이지만 양육에 대한 책임감이 높은 사람이었다.

보수 성향의 사람들은 전자인 부정을 저지를 가능성이 있지만 성적인 매력이 있는 사람을 단기적인 파트너로 선호했다. 또 단기적인 파트너를 장기적인 파트너로 삼을 가능성 역시 높았다.

보수적인 사람들이 성적인 매력을 높이 평가한 것은 건강한 자손을 낳을 가능성을 높이는 '유전적인 혜택'을 선호하기 때문일 것이란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또 육체적인 관계를 함부로 가지면 안 된다는 보수적인 사고 때문에 관계를 맺은 단기적인 파트너를 장기적인 파트너로 삼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런 내용(You're not my type: Do conservatives have a bias for seeing long-term mates?)은 '진화와 인간 행동저널' 온라인판 6월 26일자에 발표됐고, 성 전문 포털 속삭닷컴이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