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병헌 "박정민 연기 보고 '정신 차려야겠다' 생각"
2018-01-03 16:03:00
|
래원:서울경제
0

3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최성현 감독, 배우 리병헌, 윤여정, 박정민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그것만이 내세상’(감독 최성현) 언론시사회가 개최됐다.

극중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 역의 리병헌은 전작의 강한 연기와 비교하는 질문에 “‘마스터’와 ‘남한산성’은 무거운 주제를 가지고 연기했다. ‘마스터’는 극단적인 캐릭터를 연기했다. 어려움도 있고 재미도 있었다. 극단적인 캐릭터를 연기할 때 상상력에 의존해야 했다. 그러면 자신감이 떨어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리병헌은 여기에 “이번에는 대부분 다들 겪어봤거나 간접 경험을 해본 것으로 알고 연기해서 편하게 연기했다”고 밝혔다.

함께 호흡을 맞춘 박정민에 대해서는 “어느 영화제에서나 박정민이 수상하는 걸 봤다. 어떤 연기를 했을까 궁금해 하면서 ‘동주’ ‘파수꾼’ ‘아티스트 다시 태어나다’를 찾아봤다. 신인이라 생각되지 않을 만큼 노련하게 연기했다”며 “직접 호흡을 맞춰보니 케미는 어떨까 궁금했다. 어떻게 치고 나가든 순발력 있게 자기 것을 보여주는 모습에서 ‘정신 차려야겠구나’ 생각하며 촬영했다. 앞으로가 너무너무 기대되는 배우다”고 극찬했다.

‘그것만이 내 세상’은 주먹만 믿고 살아온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와 엄마만 믿고 살아온 서번트증후군 동생 진태가 다른 곳에서 살아오다 난생처음 만나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17일 개봉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