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컴 부자, 범접할 수 없는 분위기
2017-06-02 10:21:00
|
래원:스포츠서울
0

전 축구선수 데이비드 베컴과 아들 브루클린 베컴이 또 하나의 추억을 만들었다.

베컴 부자는 2일(이하 한국시간) 나란히 자신들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석양을 배경으로 포즈를 취한 베컴 부자의 모습이 담겼다.

베컴과 브루클린은 와인잔을 들었다. 아들인 브루클린은 반팔 티셔츠에 블랙 머플러로 세련미를 더했다.

베컴은 편안한 차림으로 카메라 앞에 섰는데, 그의 중후한 비주얼이 감탄을 자아낸다.

베컴은 전 스파이스걸스 출신 빅토리아와 결혼, 슬하에 4자녀를 뒀다.

브루클린은 모델 및 사진작가로, 둘째 로미오는 명품 브랜드 모델로, 막내아들 크루즈는 가수로 각각 활약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