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제보:mzjubao@cnr.cn

건강상식

뼈를 튼튼하게…골절 막는 생활습관 6

2019-11-07 11:00:00     责编:박운     来源:

뼈가 부러지는 것, 즉 골절은 뼈나 골 단판 또는 관절면의 연속성이 완전 혹은 불완전하게 소실된 상태를 말한다. 대개의 경우 외부의 힘에 의하여 발생한다. 뼈의 주변에 있는 연부 조직이나 장기들의 손상도 흔히 동반된다.

골절은 누구에게나 큰 부담이 되지만 특히 나이 든 사람에게는 치명타가 될 수도 있다. 뼈를 다치면, 혼자 움직일 수 없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웹 엠디’ 등의 자료를 토대로 골절 예방에 도움이 되는 생활습관 6가지를 알아본다.

1. 적정 체중 유지

 
 

너무 빼빼 마르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체구가 작고 체중이 덜 나가는 사람들은 전체적으로 뼈 질량도 적어 뼈가 부러지기 쉽다.

적절한 몸무게를 유지하면 골절을 예방할 수 있다. 그러나 비만은 바람직하지 않다. 살이 너무 찌면, 넘어졌을 때 뼈에 큰 충격이 가해지기 때문이다.

2. 담배 끊기

흡연은 뼈를 구성하는 세포에 영향을 미친다. 여전히 뼈를 만들고 있는 서른 살 미만의 젊은이라면 더욱 금연해야 한다.

 

흡연자들은 골 강도가 약한 측면도 있지만, 보통 말랐기 때문에도 위험하다. 보호막이라고 할 게 없다 보니 넘어졌을 경우 골절이 올 확률이 높다.

3. 비타민 D 섭취

칼슘 보조제가 골다공증의 위험을 낮춘다는 증거는 없다. 오히려 유해한 침전물을 생성해 심장 발작을 유발할 수 있다는 우려가 존재한다.

그러나 비타민 D 보조제는 고려해볼 가치가 있다. 건강한 뼈를 위해서는 하루 10마이크로그램의 비타민 D가 필요하다. 보통 햇볕을 통해 필요량 대부분을 얻을 수 있지만, 야외 활동이 불가능한 사람들은 비타민 D 보조제를 섭취하는 게 좋다.

 

4. 호르몬 요법

여성은 남성에 비해 골다공증에 걸릴 확률이 4배나 높다. 폐경 이후, 에스트로겐 수치가 떨어지기 때문이다.

호르몬 요법이 뼈를 강하게 유지하고 골절을 예방하는 방편이 될 수 있다. 대신 신속히 판단해야 한다. 일단 골다공증이 시작되면 별로 효과가 없기 때문이다.

5. 집안 점검

 

넘어져서 엉덩이뼈가 부러진 노인이 다시 독립성을 회복하기란 어렵다. 낙상하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집안을 돌보는 것이 중요한 까닭이다. 미끄러질 수 있는 카펫이나 러그는 치우고, 계단과 욕실에는 손잡이를 다는 게 좋다.

6. 걷기

걷기나 달리기처럼 체중이 실리는 운동은 뼈를 건강하게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하루에 세 번, 10분씩 빨리 걸어라. 일단 뼈가 약해지면, 운동을 한다고 골절을 막기 힘들다.

그러나 나이를 먹고서도 계속 운동하는 사람들은 낙상 확률이 덜하다. 낙상을 피할 수 있다면 뼈가 부러질 가능성도 낮아진다.

中央广播电视总台 央广网 版权所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