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제보:mzjubao@cnr.cn

건강상식

치매 없이 장수하려면…피해야 할 5가지

2019-09-30 09:39:00     责编:최월단     来源:코메디닷컴

치매라는 질병은 장수 시대 최대의 적으로 꼽힌다. 흔히 100세 시대를 얘기하지만, 치매에 걸리면 장수가 큰 의미가 없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치매를 피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와 관련해 과음, 흡연, 비만(특히 복부비만), 심혈관질환, 당뇨병이 치매 위험을 높이는 대표적인 원인이라는 연구 결과가 있다.

영국 런던대학교 연구팀이 영국의 공무원 9087명(35~55세)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1985년부터 2017년까지 연구 대상자들의 음주, 흡연 여부 등 생활습관과 치매 등 정신건강 상태를 추적 조사했다.

5년마다 건강검진 결과와 함께 음주량을 포함한 식생활 관련 설문조사도 병행했다. 대상자 중 397명이 치매에 걸렸다.

연구 결과, 과음, 흡연, 비만, 심혈관질환, 당뇨병 등의 질병이나 생활습관을 갖고 있는 사람들의 경우 치매에 걸릴 확률이 더 높았다.

음주와 관련해 주 14회 이상 술을 과다하게 마시는 사람들은 음주 횟수가 1회 추가될 때마다 18%씩 치매에 걸릴 위험도가 올라갔다. 반면에 심혈관질환이나 당뇨가 없는 금주자들의 경우 치매에 걸릴 확률이 상승하지 않았다.

과음, 흡연, 비만, 심혈관질환, 당뇨병 등은 뇌 속의 혈액 흐름에 장애를 가져와 뇌 조직에 손상을 입힌다는 공통점이 있다. 뇌 조직에 문제가 생기면 혈관 치매로 이어질 수 있다.

과음, 흡연, 비만은 심혈관질환, 당뇨병의 원인이 되면서 결국 치매까지 유발한다는 점에서 반드시 고쳐야 할 대표적인 나쁜 생활습관이나 질환으로 꼽힌다.

이 연구 결과(Alcohol consumption and risk of dementia: 23 year follow-up of Whitehall II cohort study)는 ‘영국의학저널(British Medical Journal)’에 실렸다.

中央广播电视总台 央广网 版权所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