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제보:mzjubao@cnr.cn

포토뉴스

“길림 백의전사” 무한 일선에서 남긴 감동적인 이야기

2020-03-25 18:12:00     责编:최월단     来源:央广网

3월 22일, 길림성 무한지원의료팀의 145명 의료인들이 첫진으로 무사히 돌아왔다. 

3월 24일, 길림성 무한지원의료팀의 179명 의료인들이 제2진으로 무사히 돌아왔다. 

영웅들의 개선, 고향 인민은 1209명 무한지원의료팀의 모든 성원들이 안전하게 고향으로 돌아오기를 기대한다. 

1월 24일, 길림성의 첫 무한지원의료팀이 만단의 작전 태세를 갖추고 출발했다. 근 2개월 사이에 1209명의 “길림 백의전사”들이 무한 일선에서 용감하게 싸우며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감동적인 이야기를 엮었다. 

1.명구 한마디

완치 환자의 편지를 받아 읽으면서 90년대생 간호사 왕가기는 “무한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은 벚꽃이 아니라 무한 인민의 감사할줄 아는 소중한 마음”이라고 말하였다. 

 

2.친인

어머니가 갑자기 병으로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전해 들은  길림성 무한지원의료팀의 장가팽은 “어머니의 마지막 길을 지켜주지 못해 애석하기만 합니다. 무한 보위전도 곧 승리를 앞두고 있으니 끝까지 견지를 해야지요. 돌아가 어머님께 이 좋은 소식을 알려 하늘나라에서라도 아들을 자랑스러워하게 하렵니다. 어머니는 영원히 저의 마음속에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3. 고백 

한 환자는 “별이 밝다고 하는 사람은 간호사의 눈을 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백의천사의 눈빛은 저에게 큰 희망을 주었습니다.”라는 감동적인 고백을 하였다. 

길림대학 제2병원 ICU주치의 장경효는 “첫번째 퇴원한 환자는 제가 접수하였는데 그는 저에게 ‘당신의 얼굴은 본 적이 없지만 당신의 두눈만이라도 꼭 기억할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라고 말해 큰 감격을 받았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4.결혼 

만약 이번 전염병이 발생하지 않았다면 중일련의병원 간호사 관총은 3월 1일 결혼식을 올렸을 것이다. 그러나 그녀는 결혼식 대신 온 가족의 축복을 받으면서 무한으로 향했다. 그의 예비 신랑은“당신이 돌아오면 가장 완벽한 결혼식을 약속해줄게요. 얼마나 오래될지 모르지만 꼭 기다릴게요.”라고 말하였다.

5. 웨침

2 월 21 일 심야에 공항에 나가 길림성 제 12 진 무한지원의료팀을 영접한 무한시 무창구의 감세빈 부구장은 내내 두손을 모으고 군중들속에서 “길림에 감사를 드립니다. 당신들에게 감사를 드립니다.당신들은 우리를 위해 고향을 떠나 이곳에 왔습니다. 우리 무한인민들은 당신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라고 웨쳤다.  

6. 엽서 

3월 8일, 길림일보는 “전염병 상황이 종식되면 나는…”이라는 기획 보도를 실었다. 그중 길림성 호북지원의료팀의 우수미는 무한대학 교장 두현강이 서명한 엽서 한장을 소장하고 싶다는 념원을 적었다. 3월 11일, 무한대학 두현강 교장이 초청과 함께 엽서를 보내왔다.   

엽서는 이렇게 적었다.

소우동지, 수고하셨습니다. 당신들의 두려움 없는 정신과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우리는 영원히 잊지 않을 것입니다. 래년 무한대학에 오셔서 벚꽃을 구경할수 있도록 진심을 다해 당신과 당신 동료들을 초청합니다. 그때면 제가 당신들의 해설원이 되여 드리겠습니다. 

도현강 

2020.3.10 

7. 휴식 

길림대학 제2병원 간호사 3명은 격리병실을 떠나 무거운 방호복을 벗었다. 그들은 잠시 쉬고 싶었다. 

8. 생일

먼 고향에 있는 길림대학 제2병원 간호부 정원연 주임은 특별히 길림성 전선지휘부에 청구를 보내 무한 지원중인 길림대학 제2병원 간호부 간호사 원리에게 특별한 생일을 선물해주었다. 

 

9. 보안경 

보안경 뒤에 숨은 또 하나의 주인공 양홍군은 화중과학기술대학 부속 동제병원 중법신성원구에 근무하고 있다. “이 사진은 제가 무한에 온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 동료들이 찍어 준 것입니다. 모두가 롱담으로 한 말이지만, 이 안경속에 작은 물고기 한마리를 기를수 있겠다고 했습니다.”

양홍군은 “우리는 이 같이 강도 높은 업무에 바로 적응을 했고 병실에 들어서면서도 더이상 두려움을 느끼지 않았습니다. 빨리 전염병상황이 종식되였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맡은 환자들도 빨리 완치되였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라고 말했다. 

10. 휴대폰 

“외할아버지, 아좌입니다. 당신은 군인이였고 전쟁터에 나간 적도 있습니다. 당신은 저의 영웅입니다. 지금 당신은 또 전쟁터에 나가 병마와 싸우고 있습니다. 당신이 개선해 돌아오기를 바라고 한가족이 단란히 모여 앉기를 기다리겠습니다. 외할아버지, 화이팅!” 중증환자 할아버지가 치료에 협조하지 않자 의사들은 위챗 단체방을 만들어 가족들이 환자를 위해 응원하게 하였다. 

아무런 보답도 원하지 않고 생사를 두려워하지 않으며 청원서에 남긴 것은 사신과 싸워 온 흔적들이다. 준비할 시간도 없었고 고려할 여유도 없었다. 봄옷을 벗어던지고 머리를 자르고 두꺼운 방호복을 갈아입었다.

몸을 가누기조차 어려울 정도로 피곤이 몰려왔지만 렌즈 앞에서 그대들은 미소를 잃지 않았다. 감사의 마음을 담은 환자들의 편지를 읽으면서 그대들은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떠날 때는 찬 기운이 가득했는데

돌아올 때는 어느새 봄기운이 한창이다.

백의 천사들, 집에 돌아온 것을 환영합니다! 

 

자료제공:길림일보

 

中央广播电视总台 央广网 版权所有

“길림 백의전사” 무한 일선에서 남긴 감동적인 이야기

영웅들의 개선, 고향 인민은 1209명 무한지원의료팀의 모든 성원들이 안전하게 고향으로 돌아오기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