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제보:mzjubao@cnr.cn

국내뉴스

향항 각계, 폭력 승격 상황에서 “복면 금지 규례”는 시기 적절하다고 인정

2019-10-09 16:26:00     责编:박운     来源:중앙인민방송국

향항 각계인사들이 최근 폭력사태가 계속 승격되는 상황에서 복면 금지 규례를 제정하는 것은 시기적절하다고 인정하면서 이를 지지한다고 표했다.

전국인대 상무위원회 향항특별구 기본법위원회 부주임인 담혜주는, 자신의 얼굴을 빈틈없이 가리고 있는것은 남에게 알려질까 두려워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하면서 우리가 복면 금지법을 제정한것은 향항에서 이미 공중에 해를 주는 일들이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이는 기본법에 따라 제정한것이기에 백퍼센트 기반이 있다고 강조했다.

전국인대 상무위원회 향항 기본법위원회 위원이며 향항 특별구 립법회 의원인 량미분은, 지금은 시간이 촉박하기 때문에 비상 상황 규례 조례에 따라 복면금지법을 제정한 것은 한나라 두가지 제도에 절대적으로 부합되고 국제 인권 공약에도 절대적으로 부합되며 또 우리의 기본법과 향항이 법치 사회로서의 핵심가치에도 부합된다고 말했다.

향항 전만구의회 의원인 림림은, 향항처럼 이렇게 발달된 도시가 이러한 폭력을 용인할수 있다는 것은 절대 믿을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앞에서 우리가 잘 통제하지 못한것은 복면 금지법이 없었기 때문에 경찰들이 증거를 확보하기 어려웠던 원인도 있다고 말했다. 림림 의원은, 만약 복면 금지법이 있었다면 증거를 확보하는데 유조할뿐만 아니라 폭력활동을 진섭하는 작용도 하게 된다면서 이것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이를 조속히 집행해야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中央广播电视总台 央广网 版权所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