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제보:mzjubao@cnr.cn

국제뉴스

국제여론이 미국 정치인들의 랭전사유를 규탄하면서 미국에 대한 중국의 반제조치를 지지

2020-07-26 15:26:00     责编:최월단     来源:중앙인민방송국

7월 24일 오전, 중국 외교부가 중국주재 미국 대사관에 통지를 내 성도 주재 미국 총령사관 설립과 운행허가를 철회하기로 결정하고 총령사관의 모든 업무와 활동을 정지할 것을 요구하였다. 국제여론은, 중국이 어쩔수 없이 반제 조치를 취하는 것은 정당하고 합리하며 외교관례에 부합된다며 이는 미국 소수 정치인들의 랭전 사유가 낳은 결과이므로 반드시 이를 책임져야 한다고 인정하였다.

팔레스티나 민족해방운동 파타흐 중앙위원이며 아랍관계와 중국사무부 담당인 아바스 자키는, 중국의 상술한 결정은 미국의 무리한 행각에 대한 “정상적이고 합당한”반응으로서 국제법과 국제관계 기본준칙에 부합되고 외교 관례에도 부합되므로 세계 각국의 존중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그러면서 팔레스티나는 중국의 결정을 찬성한다고 밝혔다.

파키스탄 외사 자문위원회 성원이며 보스턴 대학 패디 글로벌 연구학원의 아디러 나지므 원장은, 지난 20 년간 미국은 자신에 대한 인식에서 시종 오해와 과대평가, 자만 심리에서 벗어나지 못했고 자국을 세계에서 유일무이한 슈퍼 강국으로 간주하면서 시비를 전도하고 제멋대로 할수 있다고 착각해왔다고 비난하였다. 그리고 중국은 신흥경제체로서 현재 많은 기술분야에서 미국을 초월하고 있다며 이는 미국이 절대 인정할수 없는 일이고 미국이 중국에 대해 다양한 반응을 보이게 된 리유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미국이 전술을 운용해 중국을 압박한다면 중국도 적절한 방식으로 자국의 권리를 보호할 권한이 있다고 강조했다.

로씨야 전략계획 및 예측 연구소의 알렉산드르 구세프소장은, 미국이 휴스턴 주재 중국 총령사관을 페쇄할 것을 중국에 요구한 것은 국제법에 위배되는 오만하고 친절하지 못한 행위라고 지적하였다. 그리고 미국의 무례한 행위에 대응해 취한 중국의 조치는 정당하다며 이는 비우호적인 행동에 대한 일종의 외교적 관례라고했다.

이집트 대화 정치와 언론 연구센터 중국연구부 주임 이마드 아즈라크는, 중국이 외교 관례에 따라 미국의 무지막지한 소행에 대해 적적한 대응조치를 취한 것은 국제법과 국제관계 준칙에 적당히 부합된다고 인정하였다. 미국의 정치인들은 계속 독단적으로 충돌과 대립을 조성해 지난 수년간 미국과 중국이 두나라 관계를 위해 기울인 노력을 무산시켰다. 중국이, 성도 주재 미국 총령사관을 페쇄할 것을 미국에 통보한 것은 미국 정부의 무리한 도발에 대한 대응이지 미국 공민을 겨냥한 것이 아니다.

나이제리아 고참 기자이며 아프리카-중국 언론센터 집행주임인 이케나 에메우는, 중국의 이같은 결정은 미국이 갑자기 휴스턴 주재 중국 총령사관을 폐쇄한데 대한 합리적인 대응 조치라며 외교 행위는 대등한것으로서 중국의 반응은 나무랄데 없다며 미국의 소수 정치인들의 랭전 사유가 이 결과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인정하였다. 그리고 대항은 문제를 해결할 수 없으며 반드시 협상을 통해 분쟁을 해결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잠비아 외교와 국제연구학원의 전인 원장인 미세크 므완자는, 미국이 먼저 국제법과 국제준칙을 외면하였고 중국의 반제 조치는 정당하며 외교 관례에 부합된다고 표하였다. 최근 한동안 중미관계가 긴장해지고 있는 것은 모두 미국이 먼저 잘못을 범하고 고의적으로 도발한 결과이다. 미국이 제때에 잘못을 멈춰 더이상 분쟁을 키우지 말길 바란다.

이라크 바그다드 대학 정치학 교수 싸바흐 세흐는, 중국의 반제 조치는 미국인민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 미국정부의 오만방자한 행위에 대한 대응이라며 중국은 줄곧 타국과 호혜상생하고 타국의 내정을 간섭하지 않는 외교정책을 견지해 왔다고 표하였다. 우리는 중국이 타국을 침범하는 것을 본적이 없지만 미국이 국제법을 위반하고 기타 독립국가를 침략한 사례는 많이 보아왔다고 표하였다.

브라질 와쟈스 기금회 국제법 전문가 에반드로 카바 요는, 미국이 휴스턴 주재 중국 총령사관 폐쇄를 요구한 것은 극단적인 조치라고 규탄하였다. 미국이 의도적으로 도발한 외교 분쟁에서 중국 정부는 줄곧 자제를 취하였다. 미국의 거동은 국제적으로 불안정 요소를 조성하였고 장원한 견지에서 볼때 이는 미국의 국가리익과 배치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中央广播电视总台 央广网 版权所有

국제여론이 미국 정치인들의 랭전사유를 규탄하면서 미국에 대한 중국의 반제조치를 지지

7월 24일 오전, 중국 외교부가 중국주재 미국 대사관에 통지를 내 성도 주재 미국 총령사관 설립과 운행허가를 철회하기로 결정하고 총령사관의 모든 업무와 활동을 정지할 것을 요구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