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제보:mzjubao@cnr.cn

국제뉴스

마라톤’식 정상회의가 유럽동맹의 사상 가장 강력한 경제 부양계획을 탄생시켰다

2020-07-22 16:06:00     责编:박운     来源:중앙인민방송국

나흘간 밤낮으로 이어진 줄다리기와 치렬한 토론 그리고 타협을 거친후 유럽동맹 27개 회원국 지도자 신종코로나사태 발생후의 첫 대면회의가 21일 새벽에 페막되였다. 정상회의는 유럽동맹 사상 가장 강력한 경제부양계획을 달성해 코로나 감염사태후 유럽경제 회복에 조건을 마련해주었다.  

전문인사들의 분석에 의하면 이 성과는 유럽동맹이 일체화의 길에서 중요한 한걸음을 내디뎠음을 상징하지만 유럽동맹 내부모순은 여전하다고 분석했다.

17일 벨찌끄 수도 브류쎌에서 개막한 유럽동맹 정상회의는 원래 이틀 진행하기로 했지만 각국이 유럽동맹의 2021년부터 2027년까지기간 예산규모와 “회복기금”방안에 관한 론쟁이 끊기지 않아 회의 일자를 거듭 연기했다.

최종 달성한 협의에 따라 유럽동맹의 2021년부터 2027년까지 기간 장기 예산금액은 1조 7백 40억 유러에 달해 앞 7년의 재정 구도보다 천백여억 유러가 더 많다. 예산을 토대로 또 총액이 7천 5백억 유러에 달하는 이른바 “회복기금”을 설립했다. 따라서 유럽동맹이 미래에 사용할 수 있는 재정도구 총 규모는 1조 8천억 유러에 달했다. “회복기금”중에서 3천9백억은 무상 조달금으로, 3천6백억은 저금리 대출금으로 할 수 있다.

독일과 프랑스는 올 5월말에 “회복기금”을 설치해 전염병사태의 충격이 엄중한 유럽 회원국과 업종을 구조할것을 유럽동맹에 창의했다. 유럽동맹위원회는 이어 이 창의를 채납했다. 이번 정상회의에서 각국은 “회복기금”규모, 무상 조달금과 유상 대출금의 비례문제 그리고 법치개혁을 지원 조건으로 정할지 그 여부와 관련해 치렬한 토론을 진행했다.

보도에 의하면 “절약형 네나라”로 불리우는 네델란드와 단마르크, 스웨리예, 오스트리아는 “회복기금”규모를 줄이자고 건의했고 또 과도한 무상 조달금 구조를 반대한다고 했다. 한편 회원국은 구조금을 받으려면 반드시 법치개혁을 언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에스빠냐와 이딸리아는 기금 규모를 유지할 것을 주장하면서 각측이 조속히 합의를 볼것을 호소했다. 웽그리아와 벌가리아를 비롯한 동유럽 국가들은 또 지원과 법치개혁을 엮는 것을 반대하면서 이는 기회를 빌어 상관없는 의제를 덧붙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문인사들의 분석에 따르면 21일에 달성한 최종 방안은 각측이 타협한 결과이다. 최초의 판본과 비교할때 예산 구도 총액이나 “회복기금”사용 등 면에서 적지 않은 차이가 있다. 이러한 차이는 특히 “회복기금”중의 조달금 비률을 낮추고 대출 비례를 증가하는 등 면에서 구현되였다. 유럽리사회 주석 미셸은 이번 정상회의는 한차례 “최종 27개 회원국이 모두 승리하고 인민들이 각별히 많은 리득을 본 마라톤”이였다고 말했다. 유럽동맹위원회의 폰 더 레인 주석은, 이번 회의는 “유럽이 회복의 길로 나아가는 중요한 한걸음이였다”고 말했다.

독일 메르켈 총리와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을 비롯한 유럽국가 지도자들도 분쟁을 해소하고 단합을 수호하기 위한 유럽동맹 여러 회원국들의 노력에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신종코로나 감염사태가 발생한후 유럽은 한때 세계 대류행의 중심으로 되였다. 지금은 비록 감염의 변곡점을 넘겼지만 업무복귀와 생산재개 그리고 예방통제의 완화로 산발적인 반등세가 나타나기도 했다. 하여 많은 나라들이 할수없이 다시 엄격한 방역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안되였다.

감염사태의 충격으로 유럽경제는 큰 충격을 받았다. 유럽동맹 통계국은 올해 유럽동맹의 경제 성장이 8.3% 위축될 것으로 예측했다.

전례없는 위기는 또한 전례없는 해결책을 부르고있다. 전문가들은 방역과 경제 쇠퇴의 이중 타격을 받은 유럽 각국은 분쟁을 해소하고 강대한 경제 부양계획을 달성했다고 지적하면서 이는 당면 정세하에 적극적인 의의를 가진다고 했다. 하지만 전문인사들은 또, 유럽동맹이 지연정치의 복잡화와 리익 다원화, 력량 파편화 추세도 이번 정상회의를 통해 볼아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유럽리사회 미셸 주석은 부득이 원탁회의를 자주 중단하고 다시 소조담판의 방식으로 회의가 돌파적인 성과를 내도록 추진했다.

영국의 탈유럽후 독일과 프랑스의 쌍발엔진의 역할이 더욱 두드러졌다는 전문가들의 분석도 있다. 하지만 독일과 프랑스가 함께 제기한 “회복기금”창의는 이번 정상회의에서 여러 세력의 거듭되는 도전을 받기도 했다.

담판이 끝난후 마크롱 대통령은 이를 반성하면서 과거 유럽동맹은 네델란드를 비롯한 나라들의 같지 않은 목소리에 충분한 중시를 돌리지 못했다며 이는 잘 섭취해야 할 교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유럽동맹을 지지하는 이런 나라들의 수요를 만족시키지 못한다면 유럽동맹에 의구심을 품은 극단세력을 자극하게 될 것이고 또 이렇게 되면 유럽일체화 행정에 영향주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문인사들은, 이번 정상회의는 어느 정도 유럽동맹 각국의 단합을 보여주었지만 유럽동맹 내부의 여러가지 모순은 홀시할 수 없으며 유럽일체화 행보도 아직 멀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中央广播电视总台 央广网 版权所有

마라톤’식 정상회의가 유럽동맹의 사상 가장 강력한 경제 부양계획을 탄생시켰다

나흘간 밤낮으로 이어진 줄다리기와 치렬한 토론 그리고 타협을 거친후 유럽동맹 27개 회원국 지도자 신종코로나사태 발생후의 첫 대면회의가 21일 새벽에 페막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