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제보:mzjubao@cnr.cn

국제뉴스

국제론평: 음흉한 심보를 품은 미국 정객은 불장난 수준을 넘어서

2020-05-12 15:01:00     责编:박운     来源:중앙인민방송국

본 방송국이 음흉한 심보를 품은 미국 정객은 불장난의 수준을 넘어서라는 제목의 국제론평을 발표했다.

론평은, 뉴욕타임스가 10일 미국정부는 중국 해커가 미국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연구개발과 신종코로나바이러스페염 치료방법에 관한 연구성과를 절취하려 한다는 경고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자국 정보부문을 협박해 허위조작을 하였다고 하고 또 이른바의 5안련맹의 비밀 서류를 날조하며 또 네트워크를 리용해 비밀을 절취하려 한다고 중국을 모독하는 미국 부분적 정객들의 요언 제조기의 본질과 중국에 먹칠하려는 행위는 갈수록 실패하고 있고 이제는 빠져나올 수 없는 경지에 이르렀다.

미국이 최근에 떠들어대고 있는 이른바 백신 연구개발문제는 중국에 먹칠하려는 일련의 행동가운데의 최신 계략이다.

자국의 방역문제에서 실패만 거듭하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의 부분적 정객은 국제협력으로 진행해야 할 백신 연구개발문제를 백신경쟁으로 전변시키고 심지어 타국의 백신연구개발사업을 무함하고 압박을 시도하고 있다.

이는 불장난이 아니라 생명을 두고 장난을 하는 행위라고 할 수 있다. 전 세계를 휩쓴 신종코로나바이러스페염 전염병 상황에 있어서 백신은 인류가 바이러스를 최종적으로 물리칠 수 있는 유력한 무기이다.

이런 문제에서 각국은 일방적인 경쟁을 부르짖을 것이 아니라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하여야 한다. 미국 부분적 정객들이 리성을 되찾아 더는 미국민중의 소중한 생명을 장난의 대가로 간주하지 말길 바란다.

 

中央广播电视总台 央广网 版权所有

국제론평: 음흉한 심보를 품은 미국 정객은 불장난 수준을 넘어서

본 방송국이 “음흉한 심보를 품은 미국 정객은 불장난의 수준을 넘어서”라는 제목의 국제론평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