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제보:mzjubao@cnr.cn

국제뉴스

미국과 유럽의 여러 인사들, 미국이 향항 관련 법안을 채택한 것은 “인권”, “민주”의 허울로 중국의 내정을 간섭하기 위한 데 있다고

2019-11-29 15:31:00     责编:박운     来源:중앙인민방송국

미국과 유럽의 여러 인사들이, 미국이 향항 관련 법안은 채택한 것은 인권민주의 허울로 중국의 내정을 간섭하려는 데 있다고 표하고 국제법과 국제관계 기본 준칙을 위배한 미국의 의도는 절대 성사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미국의 인권기구는 미국 국회에 보낸 공개서한에서, 부분적 미국 정치인들은 향항 문제에서 편견을 갖고 있다고 하면서 향항 관련 법안은 미중관계의 건전한 발전에 불리하다고 전했다. 미국 인권인사 플라워스는, 타국의 내정에 조폭하게 간섭하는 것은 미국의 일관적인 수단이라고 하면서 그 목적은 자국의 정치리익을 만족시키기 위한 데 있다고 명확하게 말했다. 미국은 통상적으로 각종 수단을 동원하여 타국의 내정을 간섭하고 있다. 서로 다른 국가에 대하여 정치, 경제 등 일련의 수단을 망라한 각종 방식으로 간섭하고 있다. 미국의 매체는 향항 시위를 민주를 지지하는 활동으로 시종일관 보도하였고 이를 중국을 반대하는 보도의 재료로 사용하였다. 그러나 프랑스의 대규모 항의 시위에 관한 미국 매체의 보도는 찾아보기 어렵다. 왜냐하면 프랑스는 중국처럼 미국 전략안전의 공격대상이 아니기 때문이다.

미국 글로벌 정책연구소 마틴 고급 연구원은, 베네수엘라에서 성사되지 못한 일이 브라질에서 발생하였고 볼리비아와 우크라이나에서도 진행중에 있다고 말했다. 마틴 고급 연구원은, 중국은 해당 수법의 첫번째 피해자가 아니라고 표하고 그러나 중국은 충분히 강대하기에 미국에 맞서 대응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독일 싱크탱크연구소 오센쿠 전문가는, 미국의 반중국 세력은 과거의 랭전사유를 고집하고 있다며 중국과 로씨야에 대하여 이들은 불순한 의도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오센쿠 전문가는, 중국의 발전을 억제하고 로씨야의 발전을 억제하길 바라는 이들은 일방적으로 국제사회를 통제하길 원하고 있지만 그런 시대는 다신 돌아올 수 없다고 표했다.

中央广播电视总台 央广网 版权所有

미국과 유럽의 여러 인사들, 미국이 향항 관련 법안을 채택한 것은 “인권”, “민주”의 허울로 중국의 내정을 간섭하기 위한 데 있다고

미국과 유럽의 여러 인사들이, 미국이 향항 관련 법안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