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제보:mzjubao@cnr.cn

국제뉴스

미 중의원, 정부부문에 트럼프 탄핵조사 협조 요구

2019-10-09 16:40:00     责编:박운     来源:중앙인민방송국

미국 국회 중의원이 7일, 국방부과 행정관리예산국에 소환장을 보내 요구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 우크라이나 스캔들사건 관련 서류를 제출하고 트럼프에 대한 중의원의 탄핵조사에 협조할것을 요구했다.

두장의 소환장은 중의원 정보위원회가 외교위원회, 감독개혁위원회와 협상한후 발부한것으로서 앞서 백악관이 우크라니아에 대한 군사지원을 동결한 원인 등을 조사할수 있도록 15일전까지 관련서류를 제출할것을 국방부, 행정관리예산국에 요구했다.

앞서 백악관과 미 국무부, 트럼프 개인 변호사 줄리아니도 각기 중의원의 소환장을 받았고 펜스 부대통령은 관련서류를 제출할것을 요구받았다. 그러나 국무부는 최근 소환장에 명시된 관련서류 제출 마감기한을 놓쳤다.

올 8월, 한 미국 정보계 인사가 익명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7월 우크라이나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정치상대이며 미국 전 부대통령인 바이든과 그의 아들을 조사할것을 요구한 사실을 고발했다.

이 사건으로 인해 미 국회 중의원 낸시 펠로시 의장은 트럼프의 행위가 미국의 선거 공평에 해를 끼치고 국가안전을 위협했다고 인정하며 9월24일 트럼프에 대해 탄핵조사를 진행한다고 선포했다. 그러나 해당 사건은 중의원 전원 범위 내에서 표결을 진행하지 않았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 바이든 부자 조사를 요구한것은 정치와 무관하고 반부패때문이라고 하면서 탄핵조사는 자신에 대한 정치적 박해라고 수차 반박했다.

中央广播电视总台 央广网 版权所有